홍보&보도자료

홍보&보도자료

32. 광주시, 근로빈곤 청년에 100만원 지원

작성자 : 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 조멘토

등록일 : 2018-07-03 11:17:15

조회수 : 801

30일까지 '청년비상금통장' 참여자 모집

 

 

광주시가 근로빈곤 청년을 위해 1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오는 30일까지 임금소득이 낮은 근로청년의 채무를 예방하고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소액의 단기 저축을 지원하는 '청년비상금통장' 참여자를 모집한다. 청년비상금통장은 청년이 매월 10만원을 10개월 동안 저축하면 광주시가 100만원을 더해 200만원의 저축을 마련해주는 사업이다. 지난해 광주시가 실시한 '광주지역 청년부채 실태조사 연구' 결과 청년들의 부채문제가 소액대출에서 시작돼 악성화된다는 내용을 토대로 추진된 것이다. 비상금통장은 미취업 청년에게 구직생활비를 지원하는 '광주청년 드림수당'과 구분해 근로빈곤 청년에게 지원된다. 광주지역 20대까지의 청년 근로자 75%가 200만원 미만의 임금을 받고 있어 저소득에 따른 생활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참여 대상은 광주에 거주하는 만 19세부터 39세까지의 근로청년이고 세전 근로소득이 60만2000원 이상 167만2105원 이하 청년이면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토, 일요일도 가능) 광주시청 민원실을 직접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광주시는 오는 8월 7일 최종 선정자를 발표하고 경제와 금융교육, 참여자간 소모임도 운영할 계획이다. 광주시 이승철 청년정책과장은 "100만원, 200만원의 여윳돈이 없어 빚을 지는 청년들이 많다"며 "작지만 저축 성공의 성취감을 갖게 하고 지역사회의 관심과 지지가 청년들에게 심리적인 안정감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