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보도자료

홍보&보도자료

604. 광주시, 일하는 청년 위한 지역기업 후원 이어져_브레이크뉴스

작성자 : 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 최멘토

등록일 : 2021-04-16 13:03:38

조회수 : 32

 

시‧광주와이신협‧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 업무협약 체결…광주와이신협, 청년13(일+삶)통장 사업에 3년간 1500만원 후원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5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김일섭 광주와이신협 이사장과 청년13(일+삶)통장 지원사업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구문정 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 부센터장,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김일섭 광주와이신협 이사장.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가 일(1)하는 청년의 더 나은 삶(3)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청년13(일+삶)통장 지원 사업’에 지역 기업의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조합인 광주와이신협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불안정한 근로환경에 놓인 근로 청년들을 위해 15일 시청에서 광주시, 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와 ‘청년13(일+삶)통장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원금을 기탁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광주와이신협은 후원금으로 매년 500만원씩 3년간 1500만원을 청년13(일+삶)통장 지원사업 수행기관인 (사)광주금융사회복지협회 산하 청년금융복지지원센터에 지정 기탁하고 ‘더드림 플러스 통장’, ‘이어드림 비상금 지원’ 등 청년13통장 프로그램 운영에 협력하게 된다.

‘더드림 플러스 통장’은 13통장 만기 청년의 저축 습관 유지를 위해 6개월 추가 적립 기회와 함께 만기이자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광주와이신협은 저축액 운용 금융기관으로서 지역기업 보해양조(주)와 함께 우대금리 지원에 나선다.

‘이어드림 비상금 지원 사업’은 13통장 사업 참여 도중 경제적 어려움으로 중도 해지자가 발생할 경우 비상금을 지원해주고 사업 참여를 지속할 수 있도록 돕는다.

불가피한 중도해지로 인한 청년들의 좌절감을 덜어주기 위한 사업으로, 안정적인 운영에 와이신협의 도움이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일섭 광주와이신협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청년들이 자산 형성의 기회를 갖는데 함께 할 수 있어 뜻깊다”며 “광주와이신협은 앞으로도 광주에서 일하고 삶을 살아가는 청년들을 후원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13(일+삶)통장을 마중물 삼아 우리 청년들이 마음껏 꿈을 펼치며 성장하기를 바란다”며 “광주시는 청년문제 해결을 시대적 책무로 여기며 청년이 떠나지 않는 광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continues to support local companies for working youth

City/Gwangju and Yi Credit Union/Youth Financial Welfare Support Center signed a business agreement… Gwangju Y Credit Union sponsored 15 million won for 3 years for youth 13 (work + life) bankbook busines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Local companies continue to support the “Youth 13 (Work + Life) Bankbook Support Project," which Gwangju Metropolitan City promotes for a better life for working (1) youth (3).

Gwangju and the Credit Union, a regional associ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promote the'Youth 13 (Work + Life) Bankbook Support Project' with Gwangju City and Youth Financial Welfare Support Center at the city hall on the 15th for working young people who are in an unstable working environment due to the continued Corona 19. And donated funds.

According to the agreement on this day, Gwangju Y Credit Union designated and deposited 5 million won each year as a sponsorship of 15 million won for three years to the Youth Financial Welfare Support Center under the Gwangju Financial Social Welfare Association, an organization that conducts the youth 13 (work + life) bankbook support project. It will cooperate with the operation of youth 13 bankbook programs such as'The Dream Plus Passbook' and'Early Dream Emergency Fund Support'.

'The Dream Plus Bankbook' is a business that provides interest maturity along with the opportunity to accumulate an additional 6 months to maintain the savings habits of the 13-account maturing youth. As a savings management financial institution, Gwangju Y Credit Hyup is working with a local company Bohae Brewery to provide preferential interest rates.

The “Early Dream Emergency Fund Support Project” provides emergency funds and helps to continue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in the event of financial difficulties during participation in the 13 bankbook project.

It is a project to relieve the frustrations of young people due to the inevitable midterm termination, and the help of Y Credit Association is expected to be a great help in stable operation.

Kim Il-seop, chairman of Gwangju Y Credit Hyup, said, “It is meaningful that local youth suffering from the prolonged period of Corona 19 have an opportunity to form assets. I will use it.”

Gwangju City Administration Vice Mayor Kim Jong-hyo said, “I hope that our young people will grow up to realize their dreams to their heart's content with the 13 (work + life) bankbook as a welcome. "He said.

 

※원본출처:http://www.breaknews.com/799858